시간의 차이와 이해의 차이

아빠는 8개월된 아기를 위해 태엽장남감을 샀다. 태엽을 감고 자리에 놓으면 징징~ 집게발과 장난스런 눈을 움직이며 꽃게 걸음으로(옆으로)가는 귀여운 태엽장남감이다. 너무 아기자기하고 움직임이 귀여워서 축복이가 »